시장감독총국 "시위 차주에 사고 데이터 무조건 제공" 명령
테슬라 비난 목소리 압도 속 일각선 개혁개방 배치 경계 목소리
테슬라 사과에도 中당국 압박 계속…'쫓아내자' 불매선동도

상하이 모터쇼 현장에서 벌어진 테슬라 차주의 돌발 시위가 중국에서 큰 파장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중국 당국이 테슬라를 계속해 압박하고 있다.

중국인들 사이에서 테슬라 비난 여론이 압도적인 가운데 일부 누리꾼은 테슬라 불매 운동을 벌이자고 선동에 나서 당분간 테슬라의 영업 환경 악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중국중앙(CC)TV 인터넷판에 따르면 시위 차주인 장(張)모씨가 거주하는 허난성 정저우(鄭州)시 시장감독국은 전날 오후 테슬라가 무조건 장씨 측에게 사고 직전 30분간의 주행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라고 명령했다.

장씨는 지난 2월 아버지가 몰던 테슬라 모델3의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다른 차 두 대와 충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추는 사고를 당해 탑승한 온 가족이 사망할 뻔했다고 주장해왔다.

앞서 장씨 측은 테슬라에 사고 직전 30분간의 주행 데이터를 요구했다.

그러나 테슬라가 사고 원인 규명 외에 대외 공개 등 다른 목적으로 쓸 수 없다는 조건을 달면서 양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차주 측은 차량에 결함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차량 환불과 치료비·위자료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테슬라 측은 제3의 기관에 브레이크 등 차량 결함 여부 조사를 맡기자고 제안했지만 장씨 측은 이런 조사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고 있어 그간 양측 간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국가시장감독총국도 21일 심야에 성명을 내고 "시장 감독 총국은 이번 사건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허난성과 상하이시 등지의 시장감독 관리 당국이 법에 따라 소비자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하는 데 책임을 다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국가시장감독총국은 "기업은 철저하게 품질 안전과 관련한 책임을 져 소비자에게 안전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악성 소비자와 타협은 없다면서 강경 일변도의 태도를 보이던 테슬라가 '보이지 않는 살인자'라는 험악한 표현까지 동원한 중국 공산당 정법위원회의 공개 경고 속에 20일 심야에 다급히 공개 사과 성명을 냈지만 악화한 여론이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는 않는다.

아직 관영 매체들이 직접 나선 것까지는 아니지만 일부 강경 누리꾼들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공간에서 테슬라 불매 운동을 선동하고 있다.

누리꾼 '風陵渡***'는 웨이보에서 "테슬라가 지금 이런 태도라면 전 국민이 반드시 불매에 나서 중국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源寶影***'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사람도 "면화 문제 때문에 전에 H&M이 대중들에게 찢김을 당했고 이번에는 테슬라가 그렇게 될 것"이라며 "조국이 무엇을 불매하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그렇게 한다"고 말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사이트 타오바오(淘寶)에서는 차주 장씨가 상하이 모터쇼 시위 때 입었던 디자인의 티셔츠도 대거 팔리고 있다.

테슬라 로고가 박힌 이 티셔츠의 앞면에는 '브레이크 고장', 뒷면에는 '보이지 않는 살인자'라는 문구가 박혀 있다.

테슬라 사과에도 中당국 압박 계속…'쫓아내자' 불매선동도

광둥성의 한 차주는 자기 차 뒤에 "브레이크 고장으로 인한 추돌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테슬라 차주들은 추월해서 가라'고 테슬라를 조롱하는 문구를 붙여놓기도 했다.

이처럼 중국에서 테슬라를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여론이 압도적이지만 중국의 장기적 이익을 고려했을 때 자국 소비자 보호 수준을 넘어 불매 운동 등 과도한 행동으로까지 나아가서는 곤란하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있다.

논란의 불씨가 된 브레이크 고장 의혹 사건의 진상이 아직 밝혀지지 않아 실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아직 확실히 가려지지 않은 가운데 무엇보다도 미중 갈등 고조 속에서도 대규모 중국 투자를 단행한 테슬라가 험악한 꼴을 당한다면 대외적으로 '감탄고토'(甘呑苦吐)라는 매우 나쁜 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민감한 사안과 관련해 거친 언사로 다른 나라를 비난하기를 잘하는 후시진(胡錫進) 환구시보(環球時報) 편집인도 누리꾼들에게 자제를 호소했다.

후 편집인은 22일 웨이보에서 "테슬라의 최근 성명 밑에 '꺼지라'는 글이 많이 달린 것으로 보았다"며 "누리꾼들이 분노를 표출할 권리가 있지만 대외 개방을 한 중국은 외국 기업에 '꺼지라'는 말을 쉽게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테슬라 사과에도 中당국 압박 계속…'쫓아내자' 불매선동도

후 편집인은 "우리의 최종 목적은 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잘 적응해 중국의 법규, 문화, 소비자를 존중하게 함으로써 이들이 중국 경제의 긍정적 요소가 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번 사건의 파문이 중국에서 커 중국 고급 전기차 시장의 최강자인 테슬라의 영업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상하이의 자동차 컨설팅 업체 쒀레이의 매니저 에릭 한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중국에서 제조된 차량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테슬라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며 "이번 사건으로 테슬라의 판매가 급감하지는 않겠지만 이미지에는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글로벌 전기차 판매 중 30% 이상이 중국에서 이뤄질 정도로 테슬라에게 중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중국 전기차 시장, 특히 프리미엄급 시장에서 압도적인 선두를 달리고 있다.

테슬라는 3월에만 상하이 공장에서 18만4천800대의 차량을 생산해 시장에 공급했는데 이는 중국의 3대 전기차 스타트업인 웨이라이, 샤오펑, 리샹의 생산량을 모두 합친 것의 배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