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전략 고도화 및 서비스 사업화

현대차·기아, TaaS 본부 신설…본부장에 송창현 사장 영입

현대자동차·기아가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Transportation-as-a-Service)본부를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TaaS본부는 현대차·기아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의 전략 수립부터 기획·개발·운영까지 전담하는 등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게 된다. TaaS본부는 기존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 서비스 모델을 도입하게 된다. 또한,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의 조성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신설 TaaS 본부장에는 송창현 사장을 영입해 선임했다. 송 사장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은 경영자로,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네이버랩스 설립을 주도했다. 네이버랩스 대표 재직 기간에는 개발자 컨퍼런스를 주관하고 국내외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추진했으며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XRCE)을 인수해 인공지능 등 미래 기술 분야 연구에 기여했다. 2019년에는 모빌리티 서비스 스타트업인 포티투닷(42dot)을 창업해 최근까지 도심형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개발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해왔다. 현대차·기아는 송 사장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의 제휴 및 협업을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TaaS본부 신설을 계기로 국내 모빌리티 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모색한다는 복안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