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회원 13만명에 달해, 전국 택시기사 절반 수준

택시 호출 플랫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가 공공형 택시 호출 플랫폼 '티원택시' 운영사인 티원모빌리티를 인수, 합병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거듭난다고 9일 밝혔다.

티원모빌리티는 2018년 설립된 1세대 모빌리티 스타트업으로 '티원택시'를 2019년 출시했고, 2020년에는 지역 상생 기반의 택시 호출플랫폼 '리본택시'를 출시했다. 인수합병을 통해 코나투스가 보유한 고도화된 플랫폼 개발 기술력과 티원모빌리티가 오랜 기간 지자체 및 택시업계에서 쌓아온 신뢰가 더해져 국내 모빌리티 경쟁 국면에 큰 변화를 불러올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반반택시와 티원택시의 기사 회원을 합하면 전국 택시 기사의 50% 수준인 약 13만명을 확보하게 된다. 여기에 반반택시의 '동승호출', '택시비마일리지' 등 승객 편의 기능과 안정적인 플랫폼 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그 동안 택시업계가 기다려온 독점 플랫폼에 경쟁 가능한 전국단위 택시플랫폼이 탄생하게 된다.
반반택시, 티원택시 인수해 함께 달린다


이번 인수합병에서는 지역사업자와의 상생 또한 중요한 키워드이다. 지역 전화 콜센터와의 상생을 위해 승객이 전화로 호출한 경우에도 기사앱에서 수신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연동을 완료했다. 지자체의 공공 호출 플랫폼, 복지택시, 지역 화폐 결제 기능까지 제공이 가능하다.

티원모빌리티의 문진상 대표는 코나투스의 공동 대표로써 경영에 참여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