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스프린터 519 CDI 엑스트라 롱 기본 공급

다임러트럭코리아의 메르세데스-벤츠 밴 사업부가 버스 판매 사업자인 자일자동차판매에 벤츠 스프린터 519 CDI 엑스트라 롱(총 중량 5t)을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자일자동차판매는 해당 제품을 고급 미니버스로 특장해 이달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이 차는 15인승, 17인승, 20인승의 세 가지로 시판한다. 벤츠 스프린터만의 안전 기술을 적용했으며 인체공학 설계의 시트와 현대적인 실내 구성으로 승차감을 높였다. 가격은 최종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다르며 8,940만원부터(15인승 기준) 시작한다. 자일자동차판매는 향후 20인승 자일 스프린터 미니버스를 어린이운송차와 마을버스로 특장해 선보일 계획이다.

자일 스프린터 전시장은 경기도(부천), 부산(사상) 2곳이며 전국 17곳의 자일자동차판매 직영점 및 대리점과 연계해 자일 스프린터를 판매할 예정이다. 자일 스프린터 미니버스의 보증 및 수리는 전국 18개 벤츠 상용차 공식 서비스센터(밴 서비스센터 포함)에서 차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장 품목은 자일자동차판매의 천안 정비 사업소에서 지원한다. 추후 자일자동차판매의 전국 11개 직영정비센터에서도 컨버전 수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 자일자동차판매에 스프린터 공급


한편, 자일자동차판매는 구 대우자동차로부터 자동차 판매 부문이 분사해 설립된 법인이다. 소형 버스인 레스타를 포함, 자일대우상용차에서 생산하는 중형 및 대형 버스를 판매하고 있다. 이 외에도 자동차 정비 및 부품 판매, 렌터카 사업 등을 운영하고 있다. 다임러트럭코리아와 자일자동차판매는 지난해 10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