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는 3월 국내외 판매가 8천572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2%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3월 8천572대 판매…작년 동기보다 43% 감소

내수는 5천695대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2.6% 감소했고, 수출은 2천877대로 6.8% 감소했다.

다만 내수 판매의 경우 전달(3천900대)과 비교하면 46.0% 늘어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대표 모델인 QM6는 3천313대가 팔려 전달 대비 56.2% 증가하며 내수 실적을 이끌었다.

국내 유일의 액화석유가스(LPG)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QM6 LPe 모델이 2천8대로 QM6 전체 판매량의 61%를 차지했다.

XM3는 1천688대 판매돼 지난달 대비 34.4% 늘었다.

지자체별 전기차 구매 보조금 책정이 완료된 가운데 글로벌 베스트셀러 전기차인 르노 조에는 3월 한 달간 총 102대가 팔렸다.

이는 지난달 대비 117% 증가한 실적이다.

르노 조에는 전기차 국고보조금 702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서울에서 2천942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전북과 충북 지역에서는 각각 2천503만원과 2천591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수출의 경우 QM6(수출명 콜레오스) 1천343대, XM3 1천320대, 트위지 214대가 선적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