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승차감·오프로드 성능·실용성 등 인정 받아

재규어랜드로버가 2021 여성이 뽑은 세계 올해의 차에 랜드로버 신형 디펜더가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는 심사위원단이 여성으로만 구성된 자동차 어워드이다. 38개국의 자동차 전문기자 50명이 선정한다. 디펜더는 세계 여성의 날에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와 최고 중형 SUV 부문을 수상했다.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 마르타 가르시아 집행위원장은 "디펜더는 더 이상 아마존, 사막과 같은 오지에서만 특화된 SUV가 아니다"라며 "성공적인 재창조를 통해 이제 세단처럼 편안하게 도로를 주행할 수 있다"고 전했다.

랜드로버 디펜더, 여성이 뽑은 세계 올해의 차


새 디펜더는 70여 년간 랜드로버의 상징이자 시대의 아이콘이었던 1세대 디펜더의 유산을 이어받은 21세기형 오프로더다. D7x 알루미늄 플랫폼 기반의 전지형 주행 기술과 4코너 에어 서스펜션 등을 갖췄다. 차세대 전기차 아키텍처 EVA 2.0을 통해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 시스템, 피비 프로 인포테인먼트 등의 연결성도 확보했다. 실내는 차체 구조를 드러낸 마그네슘 합금 크로스카 빔, 992㎜의 2열 레그룸 등이 특징이다.

한편,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올해 디펜더 90 제품을 국내 출시한다. 또한, 디펜더 110에 최초로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제품을 선보여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