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센추리벤처 설립, 실리콘밸리 중심으로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

넥센타이어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기업 주도형 벤처 캐피탈(CVC) 자회사를 출범한다고 19일 밝혔다.

자회사는 넥스트센추리벤처(Next Century Ventures)다. 사명은 회사의 정체성과 미래 지향에 대한 의지를 담았다. 대표는 넥센타이어 전략기획실장인 이진만 섹터(Business Sector)장이 겸직하게 된다. 그는 전략컨설팅 및 실리콘밸리 벤처 캐피탈 출신으로 넥센타이어 기존 사업의 혁신과 신사업 발굴을 이끌고 있다.

넥센타이어, 미국 벤처 캐피탈 법인 출범


넥센타이어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이스라엘, 독일 등에서 자동차 센서 및 AI, 전기차,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사업 분야의 신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들에 투자할 계획이다. 회사는 자회사를 통해 모빌리티 전 분야를 탐색하며 미래를 선도할 신기술 및 신사업을 발굴해 범 모빌리티 사업으로의 확장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지난 2019년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투자·육성기업)인 플러그앤플레이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미래형 타이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