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대비 1.8배 증가

현대모비스가 지난해 국내외에서 2,100여 건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2일 밝혔다. 이중 미래차 비중이 절반 이상이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지난해 특허 건수는 2018년과 2019년 대비 각각 3.2배, 1.8배 증가한 실적이다. 회사는 직원들의 발명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지난 한 해 동안 출원한 직무발명 중 우수 사례를 선정해 해당 조직과 직원에게 그에 따른 실적 보상금을 지급했다. 실적 보상금은 특허로 회사에 이익이 발생한 경우 발명자에게 이익을 공유하는 보상 제도이다.

이번에 선정된 특허는 커튼 에어백 폴딩 기술, 자동차용 오디오 신호 조절 전기회로 시스 등 총 46건으로, 2억원 가량의 보상금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지난해 글로벌 지식재산권으로 출원한 2,100여건 중 절반 정도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전동화 분야에서 나왔다. 나머지는 자동차 안전, 램프, 모듈 등 핵심부품 분야의 특허다.

이를 위해 회사는 R&D 신기술 과제 선정부터 신뢰성 검증까지 진행 단계별로 연구원들의 특허 발굴을 위해 밀착 지원하고 있다. 개발 계획 초기부터 연구개발과 특허 담당자, 기술별 전담 변리사로 구성된 지원조직이 특허 개발 워크숍에 함께 참여해 신기술과 공백 기술 분야의 특허 개발에 나서고 있다.
현대모비스, 지난해 2,100여건 특허 출원…절반은 미래차


한편, 현대모비스는 우수 발명 포상 외에도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아이디어 페스티벌도 개최해 직원의 아이디어를 미래 신사업으로 연결하고 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