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경기도는 24일 정오부터 국가지원지방도(국지도) 57호선 용인시 모현읍 초부리~동림리(공사명 오포~포곡2) 6.2㎞ 구간을 개통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구간은 기존 성남 분당구에서 광주 오포읍까지만 연결돼 있던 국지도 57호선을 용인시 모현읍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2011년 11월 착공해 9년 만에 왕복 4차선으로 완공했다. 국비 891억원, 도비 1천311억원 등 총 2천202억원이 투입됐다.

개통된 구간은 국도 43호선 능원IC와 국도 45호선 포곡IC를 직접 연결해 간선도로 기능을 한다. 이에 따라 이 구간 통행시간이 종전 20분에서 5분으로 단축될 것이라고 도는 예상했다. 아울러 성남·광주·용인지역 주민들의 이동 편의성 증대와 물류수송 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국지도 57호선은 2022년 개통 예정인 서울~세종 고속도로와도 연결될 예정이어서 주요 도로망으로서의 역할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kt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