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트로포르테 6대, 기블리 4대, 르반떼 6대 등

마세라티 수입사인 FMK는 세계 100대 한정 판매하는 '로얄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마세라티에 따르면 '왕실', '훌륭한' 등의 뜻을 지닌 로얄 에디션은 1986년 마세라티가 3세대 콰트로포르테를 기반으로 선보인 스페셜에디션이다. 독특한 블루와 그린 색상의 외관, 기본형과 차별화한 원목 소재의 실내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당대 유명인사 등 소수 소비자를 위해 51대만 특별 제작한 한정판으로, 특히 마세라티의 열혈팬이자 이탈리아가 낳은 20세기 최고의 성악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애정했던 차이기도 하다.

이번에 선보인 2020년 로얄 에디션은 1986년 로얄 에디션의 기조인 우아함을 재현하는 동시에 현대의 섬세한 디자인을 융화시켰다. 외관은 이탈리아 지중해의 강인함과 여유로움이 녹아든 블루 로얄과 품격이 돋보이는 녹색 색조의 베르데 로얄 두 가지를 마련했다.

실내는 에르메네 질도 제냐가 꾸몄다. 고품질 경량 나파가죽 스트립을 교차 직조해 만든 획기적 소재인 펠레테스타 가죽을 채택, 고급스러움의 진수를 선보였다. 센터콘솔 한가운데에 자리한 한정판 헌정배지는 로얄 에디션만의 품격을 높인다.

로얄 에디션은 국내에 콰트로포르테 6대, 기블리 4대, 르반떼 6대 등 총 16대가 배정됐다. 콰트로포르테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은 고광택 블랙 피아노 우드 트림, 실버 브레이크 캘리퍼, 21인치 타이타노 실버 휠을 적용해 판매가격은 1억8,480만 원이다. 기블리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은 흑단 소재의 고광택 에바노 우드 트림, 실버 브레이크 캘리퍼, 21인치 타이타노 실버 휠을 탑재해 판매가격은 1억4,120만 원이다. 르반떼 그란루쏘 로얄 에디션은 입체 패턴이 돋보이는 고광택 메탈 네트 트림, 실버 브레이크 캘리퍼, 21인치 안테오 글로스 블랙 휠을 장착해 판매가격은 1억5,850만 원이다.

마세라티, 세계 100대 한정 '로얄 에디션' 국내 출시


한편, 회사는 마세라티 최초 구입자에게 엔진오일과 브레이크 패드, 브레이크 디스크 등 총 10종의 소모품을 평생 무상으로 교환하는 '마스터 케어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아반떼가 만만해?
▶ 5시리즈와 E클래스, 출시 첫 달 승자는?
▶ [시승]'성공의 상징'이었던 각 그랜저, 지금 타보니…
▶ 기아차, 中 서비스 만족도 대중 브랜드 1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