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기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으로 브랜드 경쟁력 제고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CCO로 복귀

현대자동차그룹이 디자인 기반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수행할 CCO(Chief Creative Officer)를 신설하고 담당 임원에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을 임명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신설한 CCO는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디자인에 초점을 맞춘 제반 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유럽으로 시장 확대를 앞둔 제네시스 브랜드와 현대차 전기차 전용 아이오닉 브랜드, 수소전기트럭과 같은 친환경 모빌리티 등의 디자인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선행 연구, 유명 디자이너 및 관련 분야 석학과의 교류도 모색하는 등 디자인을 화두로 한 다양한 방식의 소통을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신임 CCO를 맡은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2016년 1월 현대차그룹에 합류한 이후 줄곧 디자인 업무를 담당했다. 올해 3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할 때까지 현대차, 기아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디자인을 총괄하는 디자인 담당을 맡은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이 디자인의 방향성 정립 및 전략 수립에 직접적으로 기여한 최고 책임자였던 만큼 디자인 기반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수행할 CCO 역할의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은 우선 유럽 내 중요 현안에 집중하면서 코로나19 상황 등을 감안해 당분간 유럽권역본부와 유럽기술연구소가 위치한 독일 및 유럽을 중심으로 업무에 들어갈 계획이다. 브랜드별 디자인 개발은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가, 기아차는 기아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전무가 현행대로 전담한다. 다만 디자인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쇼카 및 콘셉트카, 신개념 모빌리티 등 선행 디자인 부문에 있어서는 양사 디자인담당과 CCO가 협업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아우디코리아, SQ8 TDI 출시
▶ BMW코리아, 부분변경한 뉴 M5 컴페티션 내놔
▶ 기아차, 쏘렌토 터보 계약 개시…2,925만원부터
▶ [시승]기름 '덜' 먹는 미국차, 링컨 에비에이터 PHEV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