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½t· 5t 군용차용 플랫폼 개발, 연내 시제품 제작 착수

기아자동차가 차세대 군용 2½t 및 5t 중형표준차에 대한 상세설계검토(Critical Design Review) 회의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0일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열린 CDR 회의는 자동차 상세 설계에 대한 개발 요구 기준이 완전하게 충족되는지를 점검하고 후속 단계 진행 여부를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절차다. 이번 회의에는 군용차 개발 사업 주관 기관인 육군본부를 비롯해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협력업체 등이 참여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그동안 진행된 세부설계 내용을 최종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공유하는 등 후속 개발 절차를 이어가기로 했다.

기아차는 연내 중형표준차량 시제품 제작에 착수하고 2021년 정부의 시험평가를 받을 계획이다. 이후 규격화 및 초도 생산 시험 등의 과정을 거쳐 2024년부터 군에 배치해 전력화한다는 목표다.

기아차, 차세대 군용차 CDR 열어


이번 중형표준차 개발 사업은 군과 기아차가 5년간 공동 투자해 현재 운용 중인 2½t과 5t 군용 표준차를 대체하고 5t 방탄차를 신규 개발하는 사업이다. 기아차는 지난해 12월 말 육군과 본 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뒤 개발에 착수했다. 중형표준차는 7ℓ급 디젤 엔진 및 자동변속기, ABS 및 ASR, 후방주차보조, 어라운드뷰, 내비게이션, 열선시트를 비롯한 각종 안전/편의장치 등을 대거 탑재한다.

기아차는 신규 표준차를 모듈화해 각종 무기 체계 탑재 등 후속 파생차 개발에 대비하고 차별화된 군용 특수사양과 기술도 적용한다. 또한, 모하비의 베어섀시를 활용해 오픈 탑 구조의 경량 고기동 차(ATV)를 개발하고 있다. 새 ATV 콘셉트 수립을 완료한 기아차는 내년 초 컨셉트카를 선보일 계획이다. 새 ATV는 군용 외에도 산업용, 레저용 등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기아차는 전기차(EV) 전용 플랫폼 및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공군 비행장 등 군 기지 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에 대한 선행 연구를 검토 중이다.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한 군용차 개발 및 비상발전기 보급도 준비하고 있다.

기아차, 차세대 군용차 CDR 열어


한편, 기아차는 1973년 방위산업체로 지정된 이래 ¼t, 1¼t, 2½t, 5t 등 표준차 생산에 돌입하면서 한국 군용차의 역사와 함께 했다. 현재까지 9개 차종, 100개 제품, 총 14만여대의 군용차를 공급했다(단종차종/수출물량 포함).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루시드모터스, "라이벌은 테슬라 아닌 벤츠"
▶ [영상]머슬카같은 SUV 링컨 에비에이터
▶ [10월4주]쌍용차 살린 임영웅 효과, 렉스턴도 구할까?!
▶ 9월 수입 상용차 383대 등록...전월 比 20.4%↑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