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12 6.5ℓ 자연흡기 엔진 튜닝, 도로주행 불가

람보르기니가 최고 830마력의 트랙용 제품 SCV12의 티저를 공개했다.

29일 외신에 따르면 SCV12는 아벤타도르를 기반으로 동력 및 주행 성능을 강화해 극한의 운전 재미를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차명은 신차 개발을 맡은 스쿼드라 코르세(Squadra Corse)와 V12 엔진을 의미한다.
람보르기니의 자존심, 830마력 'SCV12 티저' 공개


외관은 탄소섬유로 제작한 각종 부품으로 공력성능과 경량화 효과를 극대화했다. 유출된 도면에 따르면 헤드램프는 범퍼 흡기구 주변으로 내리고 트랙 주행에 최적화하기 위해 불필요한 요소를 없앴다. 차체 대부분은 주행 시 주변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핸 여러 흡기 및 배기구를 뚫었다. 초고속 주행 시 강력한 다운포스를 위해 대형 스포일러도 장착했다. 실내 역시 탄소 섬유를 대거 활용해 무게를 덜어내며 편의품목을 줄였다.

동력계는 V12 6.5ℓ 자연흡기 엔진을 튜닝해 최고 830마력까지 끌어올렸다. 변속기는 우라칸 슈퍼 트로페오에 먼저 장착한 6단 시퀀셜 변속기를 조합하며 뒷바퀴에만 구동력을 전달한다. 섀시는 푸시 로드 방식의 리어 서스펜션으로 트랙 주행에 최적화 한 것이 특징이다. 타이어는 피렐리가 특별 제작했으며 앞 19인치, 뒤 20인치의 규격이다.

람보르기니의 자존심, 830마력 'SCV12 티저' 공개


람보르기니는 새 차를 49대 한정 생산할 예정이다.

한편, 스쿼드라 코르세는 이탈리아어로 레이싱 팀을 의미한다. 람보르기니는 이에 앞서 지난 2013년엔 가야르도 기반의 LP570-4 스쿼드라 코르세를, 지난해엔 아벤타도르 SVJ 바탕의 SC18을 선보인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아우디코리아, 347마력 SUV 'SQ5 TDI' 출시
▶ 한국수입차협회, 회장 직무 정지 의결
▶ 제네시스, 수지 전시장 열어
▶ '디젤 장인' 푸조, 5년 내 라인업 절반 전동화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