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 작년 동기 대비 61.5% 증가…트레일블레이저가 실적 견인

한국GM이 6월 내수 시장에서 완성차 9천349대를 판매해 2018년 12월 이후 1년 6개월 만에 9천대선을 회복했다.

한국GM은 6월 한 달간 완성차 기준으로 내수 9천349대, 수출 1만6천634대 등 총 2만5천98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내수 실적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1.5% 증가했다.

쉐보레 브랜드의 베스트셀링 모델에 재등극한 트레일블레이저가 내수 시장에서 총 3천37대 판매되며 실적을 리드했다.

한국GM, 6월 내수 9천349대…1년6개월만에 9천대선 회복

쉐보레 스파크는 총 2천425대가 판매돼 트레일블레이저의 뒤를 이었다.

스파크는 지난달 초 새로운 디자인과 컬러를 추가한 연식 변경 모델을 선보이기도 했다.

쉐보레 말리부와 트래버스는 각각 1천95대, 574대가 판매돼 올해 들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트랙스, 이쿼녹스 역시 올해 최대 월 판매 기록을 세웠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479대가 팔렸고, 볼트EV 등 수입 모델은 9개월 연속 월 1천대 이상 판매를 기록했다.

시저 톨레도 한국GM 영업·서비스 부문 부사장은 "최근 신차 라인업이 국내 고객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며 "쉐보레는 트레일블레이저 등 국내 인기 모델에 대한 수요에 적극 대응, 내수 시장에서의 브랜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