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및 개인 사업자 대상
-전액 할부 및 차 가격 25% 추가 대출 제공


기아자동차가 구매 부담 완화를 위한 '초기비용 전액 할부 구매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아차, 초기비용 전액 할부 프로그램 출시


해당 프로그램은 자동차 가격 전액 할부와 차 가격 25% 상당의 금액 추가 대출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번 구매 프로그램 출시를 통해 차 가격은 물론 구매 시 발생하는 각종 초기 비용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상은 5월 중 기아차를 출고하는 개인 및 개인사업자다. 방법은 36/48/60개월 중 원하는 할부 기간을 선택해 할부 금액 및 추가 대출 금액을 원리금 균등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다만 계약금 및 탁송료는 별도이며 할부 기간에 따라 금리는 변동된다. 이와 함께 차 가격 25% 상당의 대출 금액에 대해서는 중도 상환 수수료 면제 혜택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규 구매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구매 프로그램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쌍용차, G4 렉스턴 F/L 국내 첫 포착
▶ 쌍용차, 내년 초 준중형 전기 SUV 나온다
▶ KST모빌리티, '인터내셔널택시' 특별수송 임무 나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