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데이터 분석으로 맞춤화 전략 활성화

그린카가 핵심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클라우드는 방대한 양의 이동 정보를 빠르게 분석·처리·활용할 수 있다. 그린카는 클라우드를 이용자의 카셰어링 경험, 전국의 공유차 정보를 저장, 분석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 경우 전국 차고지 별 수요에 따라 탄력적인 가격 정책과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이용자 요구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소비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린카, 카셰어링도 클라우드로 한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이사는 "데이터 기반의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핵심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됐다"며 "공유차 운행 데이터를 비롯해 이용 패턴과 방식 등을 분석해 이동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선봬
▶ [하이빔]전력 유통에 눈독 들이는 자동차회사
▶ [시승]자신감엔 다 이유가 있구나, 렉서스 RX 450h
▶ 현대차,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