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285억 유로, 11%↑

포르쉐가 지난해 회계연도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포르쉐의 지난해 세계 판매대수는 28만800대로 전년 대비 약 10% 증가했다. 매출은 11% 늘어난 285억 유로, 영업이익은 3% 확대한 44억 유로다. 이익률은 15.4%를 기록했다. 직원 수 역시 3만5,429명으로 10% 늘었다.

성장세는 카이엔, 마칸 등의 SUV가 이끌었다. 카이엔은 전년보다 29% 많은 9만2,055대, 마칸은 16% 증가한 9만9.944대를 판매했다. 특히, 독일(3만1,618대), 유럽(8만8,975대)에서 15%씩 증가하며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8만6,752대)과 미국(6만1,568대)에서도 실적이 상승했다.

포르쉐, 2019년 28만대 판매…10%↑


한편, 포르쉐는 2024년까지 전동화, 디지털화에 100억 유로를 투자하는 등 기술개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포르쉐는 2020년대 중반까지 전체 제품의 50%를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판매한다는 복안이다. 출시를 확정한 신차는 타이칸 왜건형인 타이칸 크로스 투리스모와 마칸 기반의 EV가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폭스바겐코리아, 4WD 더한 티구안 출시…4,757만원
▶ 3월 중고차시장, 국산 SUV 구매하기 좋다
▶ 람보르기니, 작년 매출 2조 넘겨 전년 比 28% ↑
▶ 경유차 환경 개선 부담금 납부 기한, 6월 말로 3개월 연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