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폐지후 감소세 둔화하다 1월 첫 상승…"저공해·가성비"

감소세가 이어지던 국내 LPG(액화석유가스) 차량이 9년2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LPG차에 대한 규제가 폐지된 후 수요가 늘고 있는 것이다.

12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 LPG차 등록대수는 202만2천935대로 전월보다 1천215대 늘었다.

LPG차 등록대수는 2010년 11월 245만9천155대로 최고였고 이후 계속 감소하다가 9년2개월 만에 처음으로 상승 반전했다.

LPG차 9년여만에 증가세 반전…일반인 구매허용 효과

LPG차 등록대수가 계속 감소한 이유는 일반인은 사용할 수 없고 장애인·국가유공자, 택시 등 일부만 사용하도록 법으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3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하나로 LPG차에 대한 규제가 사라졌다.

규제 폐지 이후 LPG차 감소세가 둔화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월 평균 감소대수는 1천664대로 규제 폐지 이전 5천대보다 크게 줄었다.

그러다 지난달에 전월보다 등록대수가 상승 반전을 기록했다.

LPG협회는 "규제 폐지로 제한없이 LPG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판매대수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미세먼지, 디젤 연료 문제 등으로 경유차 판매가 주춤하면서 LPG차량이 새 대안으로 부각된 점도 판매 상승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규제 폐지 이후인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월평균 판매대수는 1만2천22대로, 규제 폐지 직전인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46% 증가했다.

LPG차 9년여만에 증가세 반전…일반인 구매허용 효과

LPG차 판매점유율도 지난해 1분기 6.8%에서 2분기 8.5%, 3분기 9.2%, 4분기 9.9%로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국내 LPG 소비량은 전년보다 11.3% 증가하며 최초로 1천만t을 넘어선 1천43만t을 기록했다.

석화용(프로판)·산업용, 가정상업용 프로판 수요가 늘면서다.

수송용 LPG 수요는 지난해까지 차량 등록대수 감소로 전년보다 줄었지만 차 시장이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협회는 예상했다.

LPG협회는 "저공해·가성비를 내세우는 LPG차가 규제 폐지 후 일반 소비자들에게 관심을 받으며 다시 활기를 찾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재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