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절감 등 강도 높은 쇄신책 마련
-노사 상생으로 경쟁력 확보 계기


쌍용자동차 노사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추가적인 경영쇄신 방안을 마련하고 이 방안에 대한 내부 동의 절차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쌍용차, 경쟁력 확보 위한 노사 쇄신방안 마련


회사는 지난 9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쇄신을 위한 선제적인 방안에 합의 한 이후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추가적으로 검토해 왔다.

이에 쌍용차 노사는 미래 대비를 위해 재무구조를 시급히 개선하고 시장의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인건비 절감이라는 대책을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상여금 200% 반납 및 PI 성과급과 생산격려금 반납, 연차 지급율 변경(150%→100%) 등이다.

쌍용차는 선제적인 경영쇄신 노력에 노사가 함께해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래 대비를 위한 하나의 공유된 방향성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회사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자체 경영쇄신 노력과 병행해 부족한 재원(자금, 연구인력, 기술력)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대주주를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과의 전략적 제휴 관계를 활용한 플랫폼 공유 및 신차 공동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투자 리스크 최소화는 물론 원가경쟁력도 확보한다 게 회사의 목표다. 또 마힌드라 그룹 역시 쌍용차의 원활한 투자가 진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선제적인 쇄신방안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가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증가의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롯데렌터카, 제주서 전동 킥보드 렌탈 서비스 시작
▶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신규 판매사로 브리티시오토 선정
▶ 중고 수출 EV, 보조금 회수 '어찌하오리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