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 주행거리 500㎞ 이상
-사과 펄프 활용한 실내 소재 '독특'


폭스바겐이 이달 열릴 LA오토쇼에서 전기 컨셉트카 'ID 스페이스 비전'을 공개한다.

[LA]폭스바겐, 사과 가죽(?) 입힌 전기 왜건 공개


11일 회사에 따르면 새 차는 'ID시리즈'의 7번째 제품으로 폭스바겐그룹의 모듈형 전기 플랫폼인 MEB가 기반이다. '다목적성'과 '제로 배출'에 부합하는 왜건형 제품으로 오는 2021년 양산을 앞둔 미리보기 버전이다. 이전에 없던 전기차의 새로운 세그먼트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공개한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컨셉트카의 외관은 그란투리스모(GT)의 공기 역학적 특성과 SUV의 넓은 공간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왜건이다. 긴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실내는 6개의 독립식 시트와 함께 100% 디지털화한 운전석을 마련했으며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로는 주스 생산 후 남은 사과 펄프로 만든 인공 가죽 '애플스킨'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LA]폭스바겐, 사과 가죽(?) 입힌 전기 왜건 공개


[LA]폭스바겐, 사과 가죽(?) 입힌 전기 왜건 공개


양산형은 1회 충전 후 주행 가능거리가 WLTP 기준 최장 590㎞, 미국 EPA 기준으로는 483㎞에 달할 예정이며 향후 북미와 유럽, 중국 등 국가별 다른 버전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폭스바겐은 ID시리즈의 첫 양산차 'ID.3'를 지난 4일부터 독일 츠비카우 공장에서 양산에 돌입했다. 이어 두 번째 양산차로는 전기 크로스오버 'ID.4'가 낙점된 상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르포]페라리 디자이너에게 디자인 배워보니
▶ [하이빔]대당 30억 하이퍼카 시장, 태동기를 맞다
▶ 포르쉐 타이칸, 주목할 세 가지 특징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