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신규 법인 신설
-2021년까지 연 24만대 규모 양산 공장 건립 목표


현대위아는 오는 2021년 10월 양산을 목표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 '현대위아 러시아법인'을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위아, 러시아 법인서 1.6ℓ 엔진 생산


러시아법인은 총 2,100억원을 투자해 13만2,000㎡(약 4만평) 규모의 부지에 지어질 예정이다. 현대위아가 유럽 지역에 자동차부품 생산 기지를 세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투자는 러시아 정부의 기업투자 촉진제도(SPIC)를 통해 이뤄졌다.

현대위아 러시아법인은 2021년 가동을 시작해 오는 2022년부터 연 24만대 규모로 엔진을 생산한다. 우선 1,600㏄ 엔진을 생산한 뒤 향후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생산 엔진을 다변화할 예정이다. 러시아법인에서는 엔진 부품의 가공에서 조립까지의 전 과정이 이뤄진다.

이를 통해 현대위아는 유럽 전 지역으로 자동차부품 수주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러시아 현지 생산으로 물류비와 생산 비용을 최적화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도 함께 세웠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위아는 러시아법인 신설로 국내외에 다섯 번째 엔진 생산 기지를 확보해 연 200만대 이상의 엔진 생산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현재 회사는 충청남도 서산시와 경기도 평택시, 해외에서는 중국 산동법인과 멕시코법인에서 승용 및 SUV 엔진을 양산 중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평균 1억 넘는 전기 SUV 비교해보니
▶ 현대차 그랜저, "내가 왕이 될 상인가"
▶ 테슬라, 中상하이 기가팩토리 가동…"연 25만대 양산 목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