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예산 12억원 확보...화물차 1,500대에 장착 지원

국토교통부가 화물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추경예산 12억 원을 확보하고 무시동 에어컨 1,000대와 무시동 히터 500대를 추가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무시동 에어컨·히터는 화물차에 시동을 걸지 않고 냉방과 난방이 가능한 장치다. 상·하차 대기중 또는 야간휴식중에 공회전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연료소모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국토부, 화물차 무시동 에어컨·히터 추가 지원


친환경 물류지원사업의 일환인 미세먼지저감장치지원사업은 지난 8년간(2011~2018년) 약 96억2,000만 원 규모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12만1,758t 감축, 미세먼지 34만5,124t 저감, 물류비 696억 원을 절감하는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번 추경예산은 2019년도 사업지원을 위한 공모결과 본예산 18억 원 대비 4배인 74억 원을 신청한 상황에서 12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무시동 에어컨·히터 장착을 희망하는 영세 화물차주를 추가 지원하게 됐다.

배터리를 기반으로 하는 무시동 에어컨의 경우 공회전 대비 별도의 연료소비가 없어 100%의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다. 무시동 히터는 소량의 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약 98%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토부, 화물차 무시동 에어컨·히터 추가 지원


국토교통부는 투자 대비 미세먼저 저감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연료소모량이 많은 대형차와 물류에너지 목표관리를 성실히 이행하는 기업에 우선 지원하고 영세 화물차주가 소외되지 않도록 별도의 지원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시승]전기차 충분조건,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 기아차, 차이 돋보이는 韓·美 베스트셀링카는?
▶ 맥라렌, 신형 얼티밋 시리즈 디자인 최초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