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스타트업 발굴·투자·협업 위한 거점

현대모비스가 중국 선전(深圳)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엠큐브(M.Cube)'를 열었다고 6일 밝혔다.

엠큐브는 모비스가 미래 자동차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하기 위해 마련했다. 독립적인 조직 운영을 통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전동화 등의 미래차 분야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 선전 엠큐브는 모비스가 지난해 11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처음 개소한 이후 두 번째다.

선전 엠큐브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보틱스, 빅데이터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후 이들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사후 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기술력 증진을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모비스는 선전 엠큐브를 통해 시장동향 조사, 스타트업 발굴, 투자 및 타당성 검토 등을 독자 운영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상하이 연구소와 선전 연구분소를 연결해 최적의 협업 형태를 조율한다는 복안이다.

현대모비스, 중국 선전에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열어


한편, 모비스는 지난해 초 본사에 전담조직인 오픈 이노베이션 팀을 신설하고 스타트업 투자와 MOU 체결을 확대하는 등 개방형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후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 비전과 중국 기업 딥글린트에 각각 80억원과 55억원을 투자했다. 또한 KT와 5G통신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BMW코리아, 홍보 총괄에 주양예 상무 선임
▶ 5월 수입차 1만9,548대 신규등록...전월比 7.3%↑
▶ "티볼리는 남녀노소 누구나 선호하는 차"
▶ 현대차, 하이브리드 탑재한 코나 출격 임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