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쏘나타, 26일부터 모바일 앱으로 예약 가능
-쏘나타, 투싼, 벨로스터 중 월 최대 2회 차종 변경 가능


현대자동차가 지난 1월 런칭한 월 구독형(서브스크립션)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에 신형 쏘나타를 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현대 셀렉션은 월 단위 이용 요금 72만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면 주행거리 제한없이 쏘나타와 투싼, 벨로스터 중에서 원하는 차로 매월 최대 2회씩 교체해 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팰리세이드,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 코나 EV 중 1개 차종을 월 1회, 48시간(2일) 동안 이용할 수 있는 혜택도 함께 제공한다.

현대차, 구독서비스에 신형 쏘나타 추가

신형 쏘나타는 26일부터 현대 셀렉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오는 29일부터 인도받아 이용할 수 있다.

현대 셀렉션은 복잡한 절차 없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약-결제-차 교체-반납의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이용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문 매니저가 직접 차를 배달하고 회수하며 정비나 소모품 관리에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이용 요금에는 각종 세금과 보험료, 정비 비용이 모두 포함돼 있어 추가 비용이 들지 않는다. 중도 해지하더라도 별도 수수료가 없고 장기렌트와 리스상품과 달리 주행거리(마일리지) 제한이 없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친환경차 박람회, 포르쉐가 후원사로 나선 배경
▶ 애스턴마틴, 오픈카 'DBS 슈퍼레제라 볼란테' 공개
▶ [하이빔]트렁크 아래 LPG 도넛, 르노삼성 특허?
▶ 그릿모터스포츠 팀, 슈퍼레이스 GT 클래스 출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