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미중 무역 전쟁으로 중국인들의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작년 세계 최대인 중국 자동차 시장이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9일 중국승용차연석회의(CPCA)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승용차 판매량은 2천272만대로 전년보다 6.0% 감소했다. 중국에서 연간 승용차 판매량이 감소한 것은 20여년 만에 처음이라고 중국 매체들은 전했다.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인들이 지갑 열기를 주저하면서 당장 긴요한 소비재가 아닌 자동차 산업이 가장 먼저 충격을 받고 있다.

가장 최근 발표된 중국의 작년 11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1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추락했다. 중국에서 디디추싱(滴滴出行)을 필두로 한 차량 공유 서비스 산업이 다른 나라보다 크게 발달한 점도 자동차 판매량 감소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상용차까지 포함한 중국의 전체의 작년 자동차 판매량 역시 1990년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할 것이 확실시된다. 상용차와 승용차를 더한 전체 작년 중국의 자동차 판매량은 중국자동차공업협회가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으로 전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의 각축장이라는 점에서 중국 시장의 위축은 애플의 이익 전망치 하향만큼이나 세계 경기에도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운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7년 중국 시장에서 판매된 자동차는 약 2천900만대로, 미국 시장(약 1천900만대)을 압도했다.

중국 자동차 산업이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중국 정부는 농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의 자동차 소비 진작책을 검토하고 있다.

닝지저(寧吉喆)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겸 국가통계국장은 8일 중국중앙(CC)TV와 인터뷰에서 "아직 발굴할 수 있는 중국의 자동차 판매 잠재력이 있다"며 "농민들의 자동차 소비를 돕는 정책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