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 '스마트워크 AM11', '스마트워크 DM11', '스마트워크 TM11' 등 3종 전시

한국타이어가 20일부터 27일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IAA 상용차 전시회 2018'에 참가해 트럭·버스용 타이어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전시회에서 '미래를 향한 주행'이라는 전시회 슬로건에 맞춰 최신 제품들을 선보인다. 200㎡ 이상 규모의 부스에서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와 시내버스용 타이어를 전시하며, 전시장 밖에도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다양한 브랜드 관련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로는 '스마트워크 AM11', '스마트워크 DM11', '스마트워크 TM11' 등 3종을 전시한다. '스마트워크'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3종의 타이어는 기존 온∙오프로드 겸용 제품에서 내구성을 강화해 중장거리 이동 성능을 높이고 효율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함께 전시하는 시내버스용 타이어 '스마트시티 AU04+'는 내연기관 버스에 비해 차체가 무거운 전기버스에도 장착할 수 있도록 고하중 조건에서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고 회전저항을 줄여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했다. 마일리지를 크게 향상시켰으며 젖은 노면이나 빙판, 눈길에서의 접지력이 우수해 높은 안전성을 제공한다.
한국타이어, IAA 상용차 전시회에 트럭·버스용 타이어 선봬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력을 반영한 트럭·버스용 타이어 포트폴리오를 적극적으로 확장해 소비자 요구를 충족하고 시장 트렌드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벤츠 S클래스, 옵션 빼고 가격 낮춰 '소비자 반응은?'
▶ 아우디, 첫 순수 전기차 'e-트론' 완전 공개
▶ 전기차 충전, 내년부터 카드 포인트로 결제 가능
▶ 독일, "노후 디젤차 처리비용 자동차 회사가 내야"
▶ 고향 오가는 길, 23~24일 피하세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