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글로벌 SUV 잇달아 한국판매 계획
중형SUV '이쿼녹스' 부산모터쇼 공개후 판매 돌입
"SUV 내수 비중 63%까지 확대"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쉐보레는 지금껏 한국 시장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모델을 내놓겠다며 경영정상화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GM)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쉐보레는 지금껏 한국 시장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모델을 내놓겠다며 경영정상화 각오를 다졌다. (사진=한국GM)

쉐보레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이쿼녹스를 시작으로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북미 생산 제품을 잇달아 한국에 선보인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6일 저녁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2018 부산모터쇼' 전야제 행사에서 '쉐보레가 돌아왔다(Chevorlet is back)'며 글로벌 SUV 제품 계획을 공개했다.

카젬 사장은 "SUV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 본토에서 성능과 가치가 확인된 유수의 글로벌 SUV의 국내 시장 출시를 기대해 달라"며 신차 판매 계획을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5년간 15종의 신제품을 내놓으며 지금껏 쉐보레가 시장에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면모로 고객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쉐보레가 6일 부산모터쇼 전야제 행사에서 공개한 픽업트럭 콜로라도와 대형SUV 트래버스. (사진=한국GM)

쉐보레가 6일 부산모터쇼 전야제 행사에서 공개한 픽업트럭 콜로라도와 대형SUV 트래버스. (사진=한국GM)

한국GM은 이달 판매를 시작한 더 뉴 스파크를 시작으로 이쿼녹스를 두 번째 신제품으로 내놓는다. 이어 이쿼녹스보다 한 체급 위인 대형 SUV 트래버스와 북미 인기 픽업 콜로라도를 추가해 쉐보레 SUV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한국GM이 지난달 쉐보레 제품에 대한 온라인 고객 설문 선호도 조사에서 각각 1,3위를 기록한 차종이다. 2위는 이쿼녹스였다.

부산모터쇼에 출품되는 트래버스는 최고급 버전으로 쉐보레가 새로 출시한 하이 컨트리(High Country) 모델이다. 20인치 유광 휠, 전용 배지, D-옵틱 헤드램프, 트윈 클러치 상시4륜구동(AWD) 시스템을 채택했다.

또 콜로라도ZR2는 올해 초 디트로이트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신형 픽업으로 정통 오프로더를 지향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서스펜션과 휠, 타이어가 튜닝된 최고급 모델이다.

이날 한국GM은 트랙스와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쉐보레 SUV 4종을 '쉐비 락스(Chevy Rocks)'로 소개했다. 1935년 SUV의 개념을 처음 도입한 쉐보레가 글로벌 SUV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왔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데일 설리번 한국GM 마케팅 부사장은 "SUV 모델의 내수 시장 판매 비중을 향후 63%까지 끌어올리며 쉐보레 브랜드의 진면모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