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가 조종' 성세환 BNK회장 구속…BNK 주가조종 의혹 수사에 '탄력'

입력 2017-04-19 08:04:08 | 수정 2017-04-19 08:2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 (자료 = 한경DB)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이 18일 구속수감됐다. 검찰의 BNK 주가조종 의혹 수사에 속도가 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석수 부산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성 회장과 BNK 금융지주 부사장을 지낸 계열사 사장 김모(60) 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이날 발부했다. 최근 검찰은 성 회장에게 유상증자 과정에서 주식 시세를 조종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이날 진행된 영장심사는 이례적으로 오후 3시 이후까지 이어졌다. 검찰과 변호인은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에서 혐의 일체를 부인했던 성 회장은 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주가시세 조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 씨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BNK 금융지주의 주가조종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성 회장 등 경영진 외에 주가 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두는 BNK 금융지주와 계열사의 실무진과 BNK 측 권유를 받고 주가 매수에 나선 건설업체 관계자 등도 보강 수사해 처벌할 예정이다. 자본시장법을 보면 시세조종 행위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돼 있다.

BNK금융지주는 계열관계의 은행을 통해 부산 중견 건설업체 10여 곳에 자금을 대출해주면서 일부 자금을 BNK금융지주의 주식을 매입하도록 해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유상증자 주식 최종 발행가격의 기준이 되는 시기의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려 결과적으로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액을 늘렸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월 검찰에 BNK금융지주를 수사 의뢰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지난달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 BNK증권, BNK캐피탈 등 4곳의 사무실과 성 회장 등 주요 임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어 주가 조작에 관여한 실무 직원과 김 씨와 박 씨 등 임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했고, 이달엔 성 회장을 소환해 16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73.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안랩 -13.10%
SK디앤디 -0.36% 한국경제TV -0.74%
SK가스 +2.14% THE E&M +0.34%
LG전자 +0.99% 잉크테크 +0.45%
삼성전자 +1.18% 피앤씨테크 -0.2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77%
LG이노텍 -2.80%
호텔신라 -3.11%
LG생활건강 -0.68%
NAVER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3.01%
매일유업 -1.19%
모두투어 -1.60%
테스 -2.10%
디오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8%
에이블씨엔... +2.65%
롯데쇼핑 +0.41%
POSCO +1.48%
KB금융 +1.1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2%
서울반도체 +1.14%
상아프론테... +4.05%
안랩 -13.10%
성광벤드 +2.4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