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박대통령 담화에 묵묵부답…탄핵 방침 바뀌나

입력 2016-11-30 11:23:33 | 수정 2016-11-30 11:23: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 이후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전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3번째 대국민담화를 갖고 탄핵 대신 '명예로운 퇴진' 방안을 요구하는 듯한 메시지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여당 내 유력 정치인 중 박 대통령의 탄핵을 가장 먼저 요구했다. 전날 담화 이후 박 대통령의 퇴진안을 두고 개헌에 의한 임기 단축이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개헌론자인 김 전 대표가 탄핵 방침을 철회할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김 전 대표는 30일 자신이 공동 대표인 비주류 중심의 비상시국위원회 회의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공개 발언이 없었던 것은 물론 기자들과 질의·응답도 이뤄지지 않았다. 전날 의원총회에도 참석했지만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묵묵부답이었다.

다만 비상시국위원회 회의 결과를 통해 김 전 대표의 의중을 간접적으로나마 읽을 수 있었다.

황영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담화는 결국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을 하라'는 것이었지만 그것만을 위한 개헌은 국민의 동의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9일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고 해서 탄핵이 미뤄지거나 거부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황 대변인은 "김 전 대표와도 상의했다"고 부연했다.

탄핵은 개헌과는 별개로 진행돼야 한다는 김 전 대표의 생각은 변함이 없을 것이란 게 정치권 안팎의 해석이다.

그런데도 김 전 대표가 직접 나서지 않는 이유는 지난 2005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가 김 전 대표를 사무총장으로 발탁하면서 이어진 12여년 애증의 관계 때문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나온다.

헌법 틀에서 현 사태를 정리하기 위한 탄핵 방침은 불변이지만 대통령이 임기 단축까지 직접 언급한 마당에 박 대통령 만들기 선봉에 섰던 자신까지 나서 퇴진을 채근하는 모양새로 비치는 데 심적 부담이 컸다는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