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메트로·도시철도공사, 23년 만에 통합

입력 2016-11-23 20:12:57 | 수정 2016-11-24 00:58:52 | 지면정보 2016-11-24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조 투표서 74% 찬성
내년 3월 통합공사로 출범


서울시 산하 서울메트로(지하철 1~4호선)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가 내년 3월 지하철 통합공사로 출범할 전망이다. 1994년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설립되면서 두 공사가 분리된 지 23년 만이다.

서울시는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지하철 두 공사 통합안이 74.4%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23일 발표했다. 두 공사의 세 개 노조는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노사정대표협의체가 내놓은 협의안에 대해 조합원 찬반투표를 했다.

노조별 찬성률은 서울메트로 1노조인 서울지하철노조가 68.2%, 2노조는 74.4%, 도시철도노조는 81.4%였다. 두 공사가 통합되면 임금 인상 및 대규모 승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 노조원들이 통합안에 대거 찬성표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통합공사 조례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5~28일 통합공사 명칭을 공모하고 29일에는 시민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서울시는 두 공사 통합으로 △대중교통의 근본적인 재구조화 △호선별 시설·장비 표준화 및 규모의 경제 실현 △적재적소 인력 및 예산 투입 △중복 인원을 안전 분야에 투입해 안전 강화 등의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사정 협의안에 따라 통합 과정에 강제 구조조정은 하지 않는다. 퇴직 인력 중 중복 인력을 뽑지 않는 방식으로 4년 동안 1029명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인건비 절감액의 45%는 안전 투자 재원으로, 55%는 직원 처우 개선에 사용된다.

일각에서는 공사 통합보다 근본적인 무임수송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서울시는 올해 말을 목표로 지하철 양 공사 통합을 추진했지만 3월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됐다. 이후 5월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수리공이 사망한 사고를 계기로 노조가 안전 강화를 결단하면서 양 공사 통합이 재추진됐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4.9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5% 인터코스 -11.86%
SK디앤디 -1.08% 카카오 -1.42%
SK가스 0.00% 메디톡스 +0.37%
무학 -0.65% 대화제약 -0.97%
호텔신라 -1.55% 오텍 -1.7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5%
롯데칠성 -7.71%
한국항공우... -1.85%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7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51%
서울반도체 -2.35%
휴젤 +4.01%
안랩 -3.64%
메디톡스 +0.4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5.30%
삼성전기 +3.26%
현대차 -2.65%
한화테크윈 +3.51%
한국항공우... +3.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80%
나스미디어 +6.47%
게임빌 +6.14%
원익IPS 0.00%
파라다이스 -0.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