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텍사스 고교서 '트럼프 암살극' 소동으로 학부모 '발칵'

입력 2016-11-21 06:09:54 | 수정 2016-11-21 06:09: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텍사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암살을 그린 촌극을 제작했다가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20일(현지시간) 일간지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시에 있는 존 마셜 고교에서 10학년 학생 2명과 교사 1명 등 3명이 '도널드 트럼프 암살'이라는 연극을 상연해 비판해 직면했다.

여교사는 지난주 학생들에게 수업 시간에 배운 영국의 대문호 셰익스피어를 주제로 대본을 만들어 연극을 해보자면서 대본을 미리 제출하라고 했다.

그러나 학생 두 명은 원래 제출한 대본을 바꿔 무대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암살하는 연극을 벌였다고 브라이언 우즈 노스사이드 교육청 교육감이 전했다.

이들 중 한 명은 연극에서 휴대 전화로 총성 음향 효과를 냈고, 트럼프로 분한 다른 학생은 총에 맞은 것처럼 쓰러졌다고 샌안토니오 익스프레스 뉴스가 보도했다.

사전에 이를 알지 못한 교사는 즉각 연극을 중단하고 학부모들에게 사과했다.

연극을 지켜본 학부모 멜린다 빈은 "그 학생들이 여전히 학교에 다니고 있다는 사실에 화가 나고 충격을 받아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격분했고, 그의 남편 해럴드도 "교사의 사과가 불충분하며 사태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교육청은 교사와 학생 3명에게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학부모들은 정학과 같은 고강도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고 지역 언론은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당선인을 겨냥한 폭력 사례가 처음은 아니라고 전했다.

지난 15일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에 기반을 둔 사이버보안업체 패킷슬레드의 최고경영자인 맷 해리건은 일주일 전인 8일 대선 당일 밤 페이스북에 트럼프 당선인을 위협한 글을 장황하게 올렸다가 비판을 받고 사임했다.

그는 페이스북 지인들만 읽을 수 있는 공간에 "트럼프 당선인을 죽이겠다"고 썼다가 다른 사람에게도 공개된 뒤 "농담이었다"고 사과하고 최고경영자 자리에서 물러났다.

대선 다음날인 9일 역시 트럼프 당선인에게 폭력적인 메시지를 보낸 오하이오 주 청년 재커리 벤슨은 미국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돼 형사 기소될 위기에 놓였다.

벤슨은 TV로 선거 결과를 지켜보다가 트위터에 "내 인생의 목표는 트럼프를 암살하는 것이며 무기 징역을 받더라도 개의치 않는다"고 썼다.

그는 선거 결과에 낙담했을 뿐 누구도 해칠 의도는 없었다면서 표현이 너무 지나쳤다고 후회했다.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