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 주도 총리추천·과도내각"…야권 잠룡 수습안도 돌고돌아 '원점'

입력 2016-11-20 18:34:33 | 수정 2016-11-21 03:29:09 | 지면정보 2016-11-21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상시국 정치회의서 합의

"박 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국정에서 손 떼라"
문재인 "결단하면 명예퇴진 협력"…안철수 "탄핵도 병행 추진"
< 야권 주자들, 입 모았지만…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야권 잠룡 등 8인이 참석한 비상시국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부겸 민주당 의원, 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야권 주자들, 입 모았지만…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야권 잠룡 등 8인이 참석한 비상시국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부겸 민주당 의원, 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야권 대선주자들은 20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야 3당에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에 따른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김부겸 민주당 의원,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여덟 명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 등 8개 항에 합의했다. 국회 추천 총리와 과도내각은 정치권에서 맨 처음 수습안으로 제시됐던 안으로 야 3당은 박 대통령이 제안한 국회 추천 총리 선출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보이고 있다. 심 대표를 포함한 야권 대선주자들의 이날 합의로 야권 내 ‘국회의 총리 추천과 과도내각 구성’ 논의가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들은 “박 대통령의 범죄 사실이 명백하고 중대해 탄핵 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국민적 퇴진 운동과 병행해 탄핵 추진을 논의해 달라”고 야 3당과 국회에 요청했다. 또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 국정 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검찰 중간수사 발표로 피의자 신분이 된 대통령에 대한 즉각적인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고 진실 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 행위로, 검찰은 지체 없이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범죄 사실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8개 합의문에는 국정 농단 및 헌정 유린에 가담한 새누리당이 통절히 참회하고 핵심 관련자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문 전 대표는 “대통령이 국민을 더 고생시키지 말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그런 결단을 내린다면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 퇴진 후에도 대통령의 명예가 지켜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간 탄핵에 소극적인 의견을 밝혀 온 문 전 대표는 탄핵에 동의하면서도 “당장 국민의 촛불 민심은 ‘즉각 하야하라’는 것이기 때문에 촛불 집회의 국면을 전환시켜 준다든지 촛불 민심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가 돼선 안 된다”며 탄핵 시기 등에 대한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안 전 대표는 “대통령의 퇴진을 위한 3단계 수습방안이 가장 질서 있는 사태 수습”이라며 “정치권 수습이 국민들 기대치보다 많이 늦었다. 한 단계 진전된 합의 시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박 시장은 “국민이 만든 시민혁명 정신을 정치인들이 희석해서는 안 된다. 광장을 대변하는 시민사회와 연대해야 한다”고 했고, 안 지사는 “국정혼란의 수습은 정당 지도력에 의해 질서 있게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책임총리가 운영하는 거국내각을 빨리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손성태/은정진 기자 @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1.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50% 썬코어 -0.49%
SK디앤디 +0.75% CJ오쇼핑 -0.56%
SK가스 +0.45% 웹젠 -3.61%
현대산업 -0.48% 상보 -1.03%
LG화학 -0.65% 코아시아홀...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61%
팬오션 -1.61%
KT&G +1.92%
POSCO -0.59%
두산밥캣 +0.9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3.16%
대화제약 -2.24%
이오테크닉... +0.39%
뉴트리바이... -0.76%
아프리카TV -2.2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