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강달러와 위안화 약세…해외자산 세심하게 점검할 때다

입력 2016-11-17 17:40:45 | 수정 2016-11-17 19:51:41 | 지면정보 2016-11-18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위안화 약세가 심상치 않다. 중국 인민은행은 어제 위안화 가치를 0.14% 절하한 달러당 6.8592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가치는 2008년 8월19일(6.8599위안) 이래 8년3개월 만에 최저치다. 미국 대선 이후 9일 만에 1.4%가량 절하됐다. 게다가 연말 미국 금리인상까지 예고돼 위안화 추가 약세는 불 보듯 뻔하다. 전망기관들은 연내 6.9위안대, 내년 초 ‘1달러=7위안’ 진입을 예상한다. 최근 달러화 강세가 위안화 약세를 유발했지만 부동산 거품, 경기둔화 등 중국 경제의 펀더멘털에도 심각한 문제가 누적돼 있다. 안팎으로 절하 압력이 클 수밖에 없다.

중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위안화 약세는 전혀 달갑지 않은 변수다. 지난해 8월에도 중국 당국의 위안화 절하조치 이후 국내 증시와 실물경제에 충격이 적지 않았다. 더구나 트럼프 당선자는 중국에 45% 보복관세, 환율조작국 지정을 공언한 상태다. ‘트럼프 리스크’라 할 만하다. 미·중 간 환율전쟁이 벌어진다면 한국만 새우등 터지는 꼴이 된다.

다행스런 점은 위안화가 달러화에는 약세지만 아직은 원화 등 다른 통화에 상대적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13개 교역상대국 통화 대비 위안화의 상대적 가치를 나타내는 ‘CFETS 위안화지수’는 94.33으로 한 주 전보다 되레 0.6% 상승(위안화 강세)했다. 하지만 달러화 대비 위안화 약세가 지속된다면 중국의 자본이탈을 가속화시켜 통화 약세를 더 부채질할 게 뻔하다. 중국 당국의 달러 매도 개입으로 외환보유액(10월 3조1200억달러)이 5년래 최저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위안화 절하속도를 다소 늦추는 데 그쳤다. 중국은 ‘무역흑자 속에 통화약세’라는 비정상에 처한 것이다.

‘강한 미국’을 내건 트럼프는 취임 이후 중국을 거칠게 다룰 공산이 크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 무역 갈등을 빚는다면 한국 등 신흥국에는 커다란 위협요인이 될 것이다. 한국은 최근 6년간 대중 직접투자가 270억달러, 중국 주식 투자잔액은 124억달러에 이른다. 중국에 나가 있는 자산을 포함해 해외자산 포트폴리오를 면밀히 점검할 때다.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