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실적개선·소비관련주 '찜' 유통·화장품주 반등 기대

입력 2016-11-13 14:31:59 | 수정 2016-11-13 14:31:59 | 지면정보 2016-11-14 B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치 리스크 터널' 벗어날 종목을 찾아라
기사 이미지 보기

시장이 연일 널뛰기 장세를 보이고 있다. 보호무역주의를 표방하며 각종 돌출발언을 쏟아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가 시장의 예상을 깨고 당선된 영향이 컸다.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 경제의 특성상 세계 경제의 방향을 좌우하는 미국 대통령직에 큰 변화가 생긴 것은 변동성이 확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로 꼽힌다.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최순실 사태’도 주식시장에는 여전히 적지 않은 부담이다. 시장의 관심은 ‘정치 리스크’ 영향을 덜 받는 종목 찾기로 쏠리고 있다.

○가늠 안되는 ‘정치 리스크’

미국 대선 이후 코스피지수는 일정한 흐름을 찾지 못한 채 급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미 대선 결과가 즉각 시장에 반영된 9일 2.25% 급락했고 10일에는 2.26% 급반등했다. 11일 다시 0.91% 하락하는 등 트럼프 당선 이후 제대로 된 전망을 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세칭 ‘트럼프 수혜주’와 ‘트럼프 피해주’ 전망도 연일 엇갈렸다. 주식시장에선 당선 첫날 바이오주가 급락했고 뒤이어 자동차주, 금융주, 정보기술(IT)주 등이 피해주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급락한 다음 날 급등하는 종목이 적지 않은 등 시장 혼란은 이어지고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당선자가 선거 기간 중 한 발언 내용은 서로 상충되는 것이 많다”며 “당선자의 향후 정책방향 분석에 시장이 어려움을 느끼고 있고 한동안 수혜주와 피해주 가리기도 오락가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통상 변동성이 급증하는 시기에는 전통적인 ‘방어주’가 두각을 나타냈지만 최근 정치 리스크가 부각된 국면에선 주요 방어주들도 힘을 못썼다. 방어주 장점이 부각되기보다는 글로벌 경기회복 심리에 편승한 성장주 상승세를 주목한 투자자가 많았던 까닭에 경기민감주가 통신·유틸리티 등 전통적인 방어주보다 선전한 경우가 속출했다. 배당주는 시장 전반의 배당수익률이 높아지면서 독자적인 매력을 상당 부분 잃었다는 평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기업의 주주친화 방침이 확산되면서 배당을 많이 주면서도 경기방어주보다 실적과 주가 흐름이 좋은 종목이 적지 않다”며 “경기방어주만의 매력이 약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적개선주·소비주 주목

이처럼 예측하기 어려운 급변이 이어지고 전통적인 투자대안이 무력화되자 증시는 대안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증시 전문가들의 관심은 실적개선주 쪽으로 쏠리는 분위기다.

한국경제TV 와우넷 전문가인 신학수 파트너는 “내실이 튼튼한 기업으로 투자 초점을 좁혀야 한다”며 “가계대출 위험이 낮고 실적개선세가 뚜렷한 기업은행이나 라면가격 인상 가능성으로 실적이 좋아질 것으로 점쳐지는 삼양식품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홍은주 파트너도 삼성전자 평택공장 1차 투자분 이익이 내년 1분기 반영될 것으로 보이는 원익IPS나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올린 인터로조 등을 유망주로 꼽았다.

대외 위기 영향을 능가하는 ‘대목’을 맞이했거나 업황이 구조적인 상승세에 접어든 종목을 주목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중국 광군제나 미국 연간 소비의 20%가 이뤄진다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성수기에 접어든 이마트 등 유통주와 아모레퍼시픽 같은 화장품주 등의 반격을 기대하는 전문가도 적지 않다.

홍성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중국 광군제 기간 온라인 쇼핑 등으로 판매된 한국 상품은 화장품이 압도적으로 많았다”며 “연말 쇼핑시즌을 맞아 최대 수혜주는 화장품주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와우넷 전문가인 이종원 파트너도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해외직구도 크게 늘 것”이라며 “구매 및 구매대행 업체, 배송 관련 운송업체, 전자결제 업종에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된다”고 했다. 관련 수혜주로는 KG이니시스와 KG모빌리언스를 꼽았다. 이상엽 파트너는 내달 한국과 대만, 동남아 등 12개국에 신작게임 ‘리니지RK’를 출시하는 등 성장 기대가 큰 엔씨소프트를 정치 리스크를 넘어설 추천주로 지목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안랩 +7.25%
SK디앤디 +1.21% 와이솔 +0.32%
POSCO -0.87% 티씨케이 0.00%
SK가스 -2.02% 가온미디어 -0.4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35%
현대차 +1.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43%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1.19%
테스 +0.65%
CJ E&M -0.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