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엘시티 이영복 회장, 회삿돈 500억 횡령 혐의 체포

입력 2016-11-11 01:52:34 | 수정 2016-11-11 01:52:34 | 지면정보 2016-11-11 A2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피 석달 만에 서울서 자수
기사 이미지 보기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수배된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66·사진)이 10일 경찰에 붙잡혔다.

이 회장은 이날 변호사를 통해 이 사건을 수사한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에 자수서를 제출했다. 이 회장 가족은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경제2팀 경찰관 두 명을 보내 이날 오후 9시께 서울 모 호텔 앞에서 차량에 타고 있던 이 회장의 신병을 확보해 경찰서로 연행했다. 연행 당시 지인과 함께 있던 이 회장은 저항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산지검은 수사관을 수서경찰서로 급파해 이 회장을 부산으로 압송했다. 이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의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와 사용처 등을 조사하는 등 본격 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 회장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체포영장은 이미 발부된 상태다.

검찰은 지난 8월 금융회사를 속여 받아낸 300억원이 넘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금과 허위로 직원이 근무한 것처럼 꾸며 가로챈 200억원 등 500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엘시티 시행사 자금담당 임원 박모씨(53)를 구속했다. 박씨는 이 회장의 ‘충복’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검찰은 이 같은 사기와 횡령을 이 회장이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 8월 초 검찰의 소환조사 통보를 받았지만, 불응하고 달아나 석 달 넘게 도피해왔다. 검찰은 이 회장을 검거하기 위해 공개수배를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