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트럼프 시대] '금리 셈법' 더 복잡해진 한은…11일 금통위에선 '동결' 유력

입력 2016-11-10 19:02:27 | 수정 2016-11-11 04:59:53 | 지면정보 2016-11-11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달 미국 결정 지켜볼 듯
이주열 한은 총재기사 이미지 보기

이주열 한은 총재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셈법이 복잡해졌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미뤄지면 한은은 금리 인하의 시간을 벌게 된다. 하지만 자금 유출과 가계 빚 우려 탓에 추가 인하는 쉽지 않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예상치 못한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로 끝난 하루 뒤인 10일 한은은 분주했다. 1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결정을 앞둔 터라 움직임은 긴박했다. 한은 관계자는 “통화정책 자료에 새로운 정책 변수를 보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트럼프 당선자의 공약에 따라 향후 경기 판단도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대 변수는 다음달 미국의 금리 인상이 시장 예측대로 이뤄지느냐다. 미국 금리가 오르면 국내 금리와 격차가 줄어들어 글로벌 자금이 해외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다. 이는 한은의 금리 인하에 부담이 된다.

트럼프 당선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자 미국의 금리 인상이 늦춰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경우 한은도 금리 인하를 좀 더 검토할 수 있다. 금리 인하 등 부양책에 대한 요구는 일부에서 여전하다. 수출 감소세가 지속되는 데다 산업 구조조정으로 고용도 타격을 입고 있어서다.

대선과 별개로 미국의 금리 인상이 다음달 단행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가 통화정책보다 재정정책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이유 등에서다. 오히려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것이란 전망도 있어 금통위의 결정이 쉽지 않아졌다.

금리 인하의 장애물도 많다. 금통위원들은 저금리로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해 왔다. 금융시장이 불안한 상황에서 기준금리를 낮추면 외국인 자금 이탈을 부채질할 수 있다.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11일 금통위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연구위원은 “국내 통화정책은 오히려 보수적으로 변할 수 있다”며 “실물경기가 급격히 위축되지 않는 이상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은 낮다”고 예상했다. 금통위가 다음달 미국 통화정책을 지켜본 뒤 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이란 관측이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저성장이 계속될 경우 내년 상반기 금리 인하가 단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