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트럼프 시대] 트럼프에 줄 못대고 지한파 의원까지 낙선

입력 2016-11-10 18:49:54 | 수정 2016-11-11 05:28:29 | 지면정보 2016-11-11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미 외교 속수무책 한국
지난 8일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 캘리포니아 17선거구(실리콘밸리)에서 지한파 의원인 마이크 혼다 의원(민주·8선)이 9선 도전에 실패했다. 40.2%의 득표율에 그치며 59.8%를 기록한 로 칸나 공화당 후보에게 패했다.

현지에서는 일본계 기업과 개인들이 혼다 의원을 낙선시키기 위해 10여개의 슈퍼팩(특별정치활동위원회)을 조직해 칸나 후보를 적극 지원했다고 전했다. 혼다 의원은 일본계이면서도 2007년 미 의회에서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해 일본 정부를 곤혹스럽게 했다. 현지 관계자는 “혼다 의원의 낙선이 이번 하원 선거에서 일본 정부의 주된 목표 중 하나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였다”며 “이를 통해 일본의 이익에 반하는 정치인은 선거에서 살아남지 못한다는 신호를 워싱턴 정가에 주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말했다.

현지 한인 단체와 동포들도 약 20만달러를 모금해 혼다 의원을 지원했지만 자금 동원력에서 칸나 후보의 3분의 1에도 못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워싱턴 정가에서 한국의 이익을 대변해줄 정치인을 내세우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번 대선에서 당선 확률이 낮다는 이유로 민주당에만 ‘올인’한 한국 정부의 외교력 부재에 대한 비판도 제기된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자가 공화당 유력 후보로 떠오른 이후에도 외교당국이 적극적인 인맥 확보에 나서지 못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검토와 방위비 분담 증액 요구 등 당면 현안에 대처할 타이밍을 놓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트럼프 당선자가 그동안 ‘일자리 죽이기 협정’이라며 한·미 FTA를 반복적으로 비난할 때도 외교부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얘기”라며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 외교 전문가는 “트럼프 당선자가 하루아침에 뜬 게 아니다”며 “외교당국은 물밑에서 꾸준히 트럼프 캠프 인맥을 관리해왔다고 주장하지만 실질적으로 그동안 어떤 전략을 준비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