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견기업 육성 위해 맞춤형 정책·금융지원 필요"

입력 2016-11-08 13:50:11 | 수정 2016-11-08 13:5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이진복 국회 정무위원장실, 금융위원회,산업은행 등과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한민국 경제 중추,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협력방안 세미나'를 열었다.

유관기업과 기업체 등 100여명이 참석한 이날 세미나에서 발제를 맡은 홍재근 중소기업연구원 박사는 "중소기업을 졸업할 때 100여개에 이르는 정책적·제도적 불이익으로 '피터팬 증후군'이 발생해 성장 정체가 일어나고 있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나누는 이분법적 지원·규제 제도를 개선하고 잠재력 있는 기업의 특성에 맞는 정책과 금융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산업은행 김건열 부행장은 현재 28개 기관에서 145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나 산발적인 수준이라 협력체계를 도입해 시너지를 확대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 부행장은 또 산업은행에서 올해 23조원의 자금을 중견기업에 배정해 9월 말까지 17조3천억원을 공급했으며, 내년부터 유망기업 200개를 선정해 2조5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하는 중견기업육성 특별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김경아 중견기업연구원 박사는 경제성장을 이끈 대기업 중심의 낙수경제 구조가 한계에 부딪혀 오히려 중소·중견기업의 성장을 제한하고 있다며 하도급 거래구조의 개선과 대기업 전속성 탈피 등 기업생태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진복 위원장은 "중소→중견→대기업으로 이어지는 성장경로의 중심축인 중견기업의 육성에 국가적 관심이 적었다"며 "기업의 혁신 노력과 더불어 이를 지원할 사회적 인프라 조성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정부도 중견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산업은행을 통해 중견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엔지켐생명... -2.28%
더존비즈온 +0.92%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툴젠 0.00%
KB금융 -1.43% 메이슨캐피... +6.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35%
엔씨소프트 -0.32%
아모레퍼시... -1.25%
롯데쇼핑 -1.10%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31%
홈캐스트 -4.70%
SK머티리얼... -1.21%
안랩 -1.6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