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FC 서울, 극적인 '우승 축배'…K리그 최종전서 박주영 결승골

입력 2016-11-07 02:16:42 | 수정 2016-11-07 02:16:42 | 지면정보 2016-11-07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북 3연패 저지
6일 K리그 클래식 정규 리그를 제패한 황선홍 FC 서울 감독(오른쪽 두 번째)과 선수들이 팬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6일 K리그 클래식 정규 리그를 제패한 황선홍 FC 서울 감독(오른쪽 두 번째)과 선수들이 팬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FC 서울이 4년 만에 프로축구 정규 리그 우승트로피를 차지했다.

서울은 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8라운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후반 13분 터진 박주영의 결승 골로 전북 현대를 1-0으로 꺾었다.

전북에 다득점에서 뒤져 2위를 달렸던 서울은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추가, 승점 70으로 정규 리그 3연패를 노린 전북(승점 67)을 제치고 시즌 마지막 날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2012년 이후 4년 만이자, 통산 여섯 번째 우승이다. 서울은 우승상금 5억원도 차지했다. 준우승한 전북은 3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황선홍 감독은 시즌 중반 중국 슈퍼리그 장쑤 쑤닝 사령탑으로 떠난 최용수 감독의 뒤를 이어 서울 지휘봉을 잡은 지 5개월여 만에 팀을 정상으로 이끌었다.

광주 FC의 ‘베테랑 골잡이’ 정조국이 20골로 자신의 프로통산 첫 득점왕에 올랐다. 수원 삼성의 염기훈(15도움)은 도움왕을 차지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홈팀 제주 유나이티드가 상주 상무를 3-0으로 제치고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 3위(승점 59)로 시즌을 마쳤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은 우승팀 서울, 준우승팀 전북, 3위 제주(플레이오프 진출), FA컵 우승팀에 돌아가게 됐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2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셀트리온 +0.50%
SK디앤디 +0.13% 툴젠 +2.03%
지코 -3.23% 디오 -2.11%
SK가스 -3.24% 셀루메드 -2.92%
삼성전자 +0.46% 카카오 +1.2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2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94%
미래에셋대... +1.78%
팬오션 -2.8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58%
셀트리온 +0.5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0.97%
코미팜 -0.5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