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촛불집회 'SNS 라이브' 타고 안방으로

입력 2016-11-06 18:35:40 | 수정 2016-11-07 03:56:16 | 지면정보 2016-11-07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정농단 사태'에 들끓는 민심

유튜브·페이스북 등 생중계
영어해설 담은 영상도 전파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5일 서울 광화문광장 등 도심 일대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는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큰 위력을 발휘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SNS의 라이브 방송(생중계·사진) 기능을 활용해 현장 실황을 전달하면서 집회 참가자를 늘리는 등 기폭제 역할을 했다. 이날 집회에 약 20만명(경찰 추산 4만5000여명)이 몰렸으나 SNS로 지켜본 이들까지 합치면 참가자가 수백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이날 오후 2시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영결식과 이어 4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시작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에서는 트위터 페리스코프, 페이스북 라이브, 유튜브 라이브 등 소셜 라이브 방송을 활용해 현장 모습을 전하는 명사와 시민이 적지 않았다.

백남기 영결식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트위터 페리스코프로 행사를 생중계했다. 이날 박 시장의 라이브 방송을 본 시청자만 2만명이 넘었다.

외국인과 국내외 블로거들은 영어로 된 해설과 함께 현장 모습을 세계로 전파했다. 한 외국인은 미국 대사관 인근 건물에서 페이스북 라이브로 집회 현장을 내려다보며 촬영한 영상을 내보냈다. ‘카리토’라는 필명의 한 네티즌은 페리스코프를 통해 군중이 종로 밤거리를 행진하는 모습을 영어 해설과 함께 전달했다.

언론사 간 SNS 라이브 방송 경쟁도 치열했다. 한경닷컴의 뉴스 브랜드인 ‘뉴스래빗’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모두 6차례 집회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360도 카메라로 찍은 영상까지 소개했다.

다만 이날 좁은 지역에 워낙 많은 트래픽이 몰리다 보니 통신이 원활하지 못해 영상이 자주 끊기는 등 방송이 수차례 중단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호기/추가영 기자 hglee@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