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시내면세점 선정에도 최순실 파문 '불똥' … 신청 기업들 전전긍긍

입력 2016-11-04 06:28:46 | 수정 2016-11-04 06:28: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업자 선정을 한달 남겨둔 서울 시내면세점 업계에도 '최순실 파문'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롯데, SK, 신세계 등 면세점 입찰에 참여한 대기업 다수가 사태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돼 있기 때문이다.

4일 면세점업계에 따르면 당초 이번 신규 면세점 특허권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서 있다고 평가받아온 롯데와 SK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파문이 커지면서 당혹해하고 있다.

롯데는 계열사인 롯데면세점과 롯데케미칼을 통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총 45억 원을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계열사인 SK하이닉스를 통해 미르재단에 68억 원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와 SK가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낸 것이 면세점 특허와 연관이 있다는 인과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선 지난해 7월 이뤄진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선정 과정에 최순실 씨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7.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6% 툴젠 0.00%
SK디앤디 +0.49% 폭스브레인 -0.79%
SK가스 -0.87% 클리오 -0.15%
SK하이닉스 +2.05% 대성창투 0.00%
삼성전기 +0.57% 인터플렉스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00%
현대차 0.00%
삼성물산 0.00%
POSCO 0.00%
LG화학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지엔코 0.00%
CJ E&M 0.00%
클리오 0.00%
광림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