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변호인 "예정된 시간에 검찰 출석…태블릿PC 안 쓴다"

입력 2016-10-31 10:18:39 | 수정 2016-10-31 10:1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검찰의 소환 통보 시간에 맞춰 정문으로 출석할 뜻을 변호인을 통해 전했다.

최 씨는 국정 개입 물증으로 검찰에 제출된 태블릿PC가 본인의 것이 아니란 입장을 고수했다.

최 씨의 변호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대표변호사는 31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검찰 소환에 맞춰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 변호사는 "오후 3시에 검찰로 출석해달라는 통보를 받고 출석하려고 한다. 피의자로 소환조사를 받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오늘 소환 전에 최씨를 만날 것"이라며 "기억나는 대로, 사실대로 진술하는 것이 본인도 득이고 사회 분란이나 의혹을 해소하는 데 좋을 것이라고 (최씨에게)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 변호사는 출근 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도 출연해서는 태블릿PC에 관한 진행자의 질문에 "전화 통화로 (최 씨에게) 물어봤다.

어떻게 된 거냐. 그런데 대답은 전에 세계일보와 인터뷰할 때 내용하고 같다"고 말했다.

최씨는 최근 독일 현지 세계일보 인터뷰에서 JTBC가 입수해 분석하고 보도한 태블릿PC가 자신의 것이 아니고 사용법도 모른다고 말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이 변호사는 "셀카 사진도 올라오고 그러는데 그 사진이 어떻게 갔는지 모른다고 했다"며 "핸드폰도 다 쓰고 하는데 자기는 태블릿PC는 안 쓴다는 이런 취지"라고 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현재 심경에 대해서는 "그렇게 단순한 건 아닌 것 같다.

국민적 공분을 사는 것에 자책하고 있다"면서도 "사회적 질책이나 비난, 도덕적 부분과 최 원장의 실정법 위반은 구분해서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최씨를 검찰이 긴급체포하지 않은 데 국민의 분노가 크다는 지적에는 "최씨는 자진해 입국했고 언제든 소환하면 출석에 응하겠다고 했기에 긴급체포할 특별한 요건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사건 관련자들이 미리 연락하며 입을 맞추고 있다는 지적에는 "검찰의 압수수색, 계좌추적 조사나 언론으로 내용이 밝혀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상황에서는 저도 검사 생활을 오래 했는데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의 딸 정유라 씨에게 쏠리는 시선에 대해서는 "그 딸이 어느 정도 세월의 풍파를 견뎌낼 만한 나이라면 모르겠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우리 사회가 이해할 만한 그런 아량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