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진해운 법정관리 여파, 부산항 환적물량 줄었다

입력 2016-10-26 18:26:30 | 수정 2016-10-27 03:54:58 | 지면정보 2016-10-27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진해운이 법정관리(9월1일)에 들어간 9월 한 달간 부산항 환적화물이 5%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발이 묶인 한진해운 환적화물은 70%나 감소해 부산항 물량 이탈 현상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달 부산항이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컨테이너 기준 157만9000개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 감소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 중 환적화물은 79만2000개에 그쳐 지난해 같은 달보다 4.7%(4만개) 줄었다.

수출입화물(78만7000개)은 수출화물(3.7%)은 감소했으나 수입화물( 5.8%)이 늘어 전체적으로는 1% 증가했다. 올 들어 9월까지 부산항의 누적 컨테이너 물동량은 1450만100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9% 줄었다.

한진해운이 9월 부산항에서 처리한 화물은 전체적으로 66%, 환적화물은 70% 감소했다. 현대상선의 수출입물량은 9%가량 늘었지만 환적화물은 약 7% 줄었다.

CKYHE해운동맹 소속 외국 선사들은 같은 동맹에 속했던 한진해운 배들이 목적지로 수송하지 못하고 부산항에 내려놓은 화물을 대신 실어날라 9월 물량이 늘었다. 일본 중국 등 국적 근해선사들은 환적물량이 최대 60%까지 증가했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9월은 비정상적인 상황이 벌어져 부산항에 내리지 않아도 되는 화물을 억지로 내렸는가 하면 반대 상황도 벌어지는 등 물류가 뒤죽박죽 상태였다”며 “9월 통계만으로 한진해운 사태가 부산항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하기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진해운 화물 하역이 대부분 마무리되는 11월 이후나 글로벌 선사들의 해운동맹 재편이 끝나는 내년 4월부터 물동량 변화 패턴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진해운의 공백이 메워지지 않으면 부산항은 호전을 기대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6.1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신라젠 +1.11%
두산엔진 +3.08% 썬코어 +0.26%
SK디앤디 -1.49% 코렌 +7.24%
SK가스 -0.45% 세종텔레콤 +18.09%
현대산업 +1.67% 아미코젠 -2.9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1.93%
엔씨소프트 +2.32%
아모레퍼시... -2.88%
두산인프라... +0.25%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0.25%
비아트론 0.00%
코텍 +0.71%
대화제약 +2.07%
코미팜 +4.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