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치In] 새누리서 특검론 제기된 '최순실 의혹'

입력 2016-10-25 09:17:31 | 수정 2016-10-25 09:2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새누리당 김용태·하태경 의원은 25일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봤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최 씨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특별검사를 도입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주류 중진인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화국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능멸한 최순실 사태 수사를 위해 특검을 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최순실 사태는 배신의 정치의 결정판이다. 대한민국 공화국,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배신”이라며 “피와 땀 눈물로 건국되고 지켜온 대한민국 공화국 민주주의는 최순실 사태로 유린당하고 능멸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를 포함해 어떤 성역도 없이 철저하게 진상을 파헤쳐 관련자를 추상같이 엄벌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태의 대처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국회는 최순실 사태의 진상을 밝히는 데 어떤 수단이나 방법을 피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면서 "지금의 검찰로는 국민 불신을 해소할 수 없는 만큼 국회는 사건 수사를 위해 특검을 즉각 도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주류인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순실은 청와대 비선 실세로 국정을 농단해 왔다는 것이 사실상 입증된 것”이라며 “청와대 핵심부가 최순실과 연결되어 있다는 물증 자료가 나온 이상 단순히 검찰 수사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특검을 발동해 비선 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을 엄정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특검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하고, 수사의 공정성을 보장하기 위하여 우병우 수석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최순실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