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약초의 고장' 산청, 대규모 한약 제조시설 짓는다

입력 2016-10-20 18:21:21 | 수정 2016-10-21 02:44:17 | 지면정보 2016-10-21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남한방약초연구소 인근…내년 3월에 문 열어
지리산 자락에 있어 청정 약초가 풍부한 경남 산청군에 항노화산업 인프라가 들어선다.

도는 산청군 금서면 경남한방약초연구소 인근에 대규모 한약 제조시설(원외 탕전원)을 지어 내년 3월 문을 연다고 20일 발표했다. 탕전원은 사업비 17억원(도비 8억5000만원, 군비 8억5000만원)을 들여 약 660㎡ 규모로 짓는다.

한약재를 가공하거나 달이는 데 필요한 시설과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요건을 충족하는 위생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산청군은 최근 1억원의 사업비로 기본설계용역을 발주했다.

도는 지리산 자락에서 나는 청정 약초와 청정수를 활용하는 것은 물론 한방약초연구소의 효능 검사를 통해 다른 지역 탕전원보다 한 단계 높은 수준의 한약 제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전국 공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식품안전관리인증과 GMP 시설 인증도 받기로 했다.

도는 산청과 거창·함양 등 항노화 관련 인프라를 조성하는 군 지역과 경남항노화웰니스 법인을 설립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원외 탕전원 운영 및 홍보 마케팅도 함께하기로 했다.

도는 미래 50년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산청 한방항노화산업단지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이 산단은 금서면 평촌리 일원에 15만8878㎡ 규모로 들어서며 총사업비 174억원이 투입된다.

산업시설용지(9만4789㎡)와 복합·지원시설용지(1만2952㎡), 공원·녹지용지 등이 포함된 공공시설용지(5만1137㎡) 등으로 구성된다.

한방항노화산단은 올해 12월 착공해 2018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산청군과 투자 유치 협약을 맺은 휴롬과 효성식품영농조합법인 등이 한방항노화산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산청=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