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진석 "회고록 사실이라면 반역행위"

입력 2016-10-18 11:23:53 | 수정 2016-10-18 11:26: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8일 여야 간 공방 중인 ‘송민순 회고록’파문과 관련해 “역사를 새로 바로잡는다는 심정으로 진상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시간이 얼마나 걸리더라도 밝혀내야 할 사안”이라며 “절대로 흥분할 일도 아니고, 절대로 과격하게 할 일도 아니고, 절대 누구를 비난할 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대한 남북관계 문제를 국민 몰래 이런 식으로 북한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조정했다는 사실이 앞으로도 계속 반복돼야겠느냐”라며 “정말 왜곡된 남북문제가 이번 기회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무현 정부의 대북·외교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신뢰는 일관성에서 나온다”며 “불참하고 기권하고 찬성했다가 다시 기권하는 이런 온탕냉탕을 왔다 갔다 하는 우리의 입장 표현을 보고 외국에서 당시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가 어떠했겠는가를 생각하면 정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또 “인권의 가해자인 북한과 의견 교환이 있었다는 점은 온 세계 국가들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것이며, 이 사실은 한국 외교의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해명을 재차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를 향해 “기억이 안 난다고 얼버무릴 일이 아니다”라며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대한민국의 주권포기이자 국기문란 사건이며 명백한 반역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데 대해 “이런 분이 청와대에서 국정을 총괄하는 대통령을 보좌했다는 점이 믿기지 않는다”며 “다시 한번 묻는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결재를 받고 기권한 것인지 말 돌리지 말고 정확하게 말씀해주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정 원내대표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 성사 과정의 ‘뒷거래’ 의혹도 재차 제기했다. 그는 “인권에 대해 한마디도 안 하고, 수십조 선물 보따리만 주고 돌아온 남북정상회담은 도대체 왜 한 것이냐”며 “한미동맹을 파탄 직전으로 몰아가면서 엉터리 회담을 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전후로 벌어진 많은 의문에 대해 문 전 대표는 국민 앞에 고해성사하는 심정으로 진실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박종필/김채연 기자 jp@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