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창수 GS그룹 회장 "동남아·이슬람 시장 더 적극 공략"

입력 2016-10-13 13:27:34 | 수정 2016-10-13 13:2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동남아와 이슬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GS그룹이 13일 전했다.

허창수 회장은 12∼13일 이틀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싱가포르에서 열린 사장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세계적 수준의 기업들과 맞서며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익숙한 환경에 안주하지 않고 성장이 기대되는 새로운 시장에 뛰어들어 한계에 도전하며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특히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는 6억3000만명 아세안 시장의 중심에 있으면서 16억명 이슬람 시장을 향한 관문 역할도 해 동남아시장의 '테스트 베드'(Test Bed)이자 인도·중동·아프리카 등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서 전략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생소한 시장에서 사업을 전개할 때는 오히려 기본에 충실해야 하며, 기발한 전략이나 방안보다는 실행력이나 실천 의지가 승부를 가르는 경우가 훨씬 더 많다"면서 "기회가 포착되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완성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회사로 도약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16세기 대항해시대에 포르투갈이 나침반, 항해술 등 당시의 첨단 기술을 활용해 바닷길을 통한 아시아 무역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냈던 역사를 교훈 삼아 혁신적인 기술이 활용되는 미래시장에 대비해 더욱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제품과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갖춰야만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GS홈쇼핑이 우리나라 중소기업 파트너들과 함께 세계 시장으로 진출을 추진하면서 종합무역상사의 비즈니스 모델로 변신을 도모하는 것도 이러한 좋은 사례"라고 강조했다.

GS홈쇼핑이 현지 미디어그룹 아스트로(Astro)와 합작해 지난해 개국한 말레이시아 최대 홈쇼핑 채널 'GO SHOP'는 위성TV와 케이블 등을 통해 약 500만 가구에 송출되고 있다.

매출은 개국 첫해인 작년에 500억원을 넘어섰고, 올해는 1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GS그룹은 2011년부터 매년 중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해외에서 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6.1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43% 로코조이 +3.23%
SK가스 +1.75% 코렌 +4.57%
SK디앤디 -2.48% KJ프리텍 -11.69%
현대산업 +0.11% 지엘팜텍 -2.02%
삼성전자 +1.24% 홈캐스트 -1.4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4.18%
신한지주 +3.24%
삼성바이오... -0.33%
SK텔레콤 -1.3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73%
CJ E&M -0.69%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1.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