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터리는 말이 없다'…갤노트7 발화 진짜 이유는?

입력 2016-10-12 13:44:03 | 수정 2016-10-12 13:4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갤럭시노트7기사 이미지 보기

갤럭시노트7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 7을 출시 2개월 만에 단종하면서 그 원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당초 지난달 글로벌 리콜 발표 당시에는 삼성 SDI가 제조한 배터리 결함이 문제로 지적된 가운데 교환제품에 들어간 중국 ATL의 배터리에도 결함이 있는지, 다른 원인이 있는지가 논란의 핵심이다.

12일 외신들은 미국 당국의 조사관들이 글로벌 리콜을 통해 교환된 갤노트7의 발화 원인으로 지난번 글로벌 리콜 당시 배터리 결함과는 또 다른 배터리 결함을 의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당국이 최근 발화 흔적이 남은 증거물에 대해 예비조사를 거친 결과, 교환제품에 들어간 중국 ATL 제조 배터리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이 문제는 삼성전자가 삼성SDI 제조 배터리가 들어간 갤노트 7을 교환하는 과정에서 공급라인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삼성SDI 제조 배터리는 갤노트 7에 들어가기에 크기가 약간 컸다고 미국 소비자안전 당국은 지적한 바 있다.

이같이 명백한 새로운 결함의 발견은 삼성전자가 조기 단종을 결정한 이유를 설명해준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반면에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48시간은 갤노트 7 교환제품에 배터리를 공급한 중국 ATL에도 악몽 같은 시간이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의 단종 결정으로 이 회사의 수요는 급감할 테지만, 배터리 결함이 갤노트 7 발화의 주요인이라는 오명은 씻은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놨다.

당초 갤노트 7의 배터리 35%를 공급하던 ATL은 삼성SDI의 배터리가 들어간 제품이 잇따라 발화하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리콜을 결정하면서 갤노트 7 교환제품 배터리 전량을 공급해달라는 주문을 받고 주가가 치솟았었다.

하지만 ATL 배터리가 장착된 새 제품에서도 발화 사례가 잇따르면서 역시 위험한 배터리를 찍어낸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았다.

FT는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을 인용, 삼성의 갑작스러운 갤노트7 단종 결정은 발화의 원인이 배터리 외부에 있다는 것을 인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삼성이 갤노트 7을 포기한 이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전자는 지난 8월 일부 갤노트 7이 갑자기 폭발하자 원인 분석을 위해 수백 명의 직원들을 투입했지만, 아무도 폭발을 재연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시간에 쫓긴 삼성의 기술자들은 초기에 발화 원인으로 삼성SDI의 배터리 결함을 지목하고, 다른 공급업체인 ATL의 배터리로 교체했다.

하지만 교체 후에도 역시 발화사례가 잇따르자 다시 원인 분석에 나섰지만, 여전히 폭발을 재연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