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일호 "증세 시 당분간 부작용이 더 크다"

입력 2016-10-05 14:17:37 | 수정 2016-10-05 14:17: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중기적 시각에서 향후 몇년 간 세율을 올려 증세를 하면 당분간은 부작용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인세 인상 의사를 묻는 질문에 "조세부담률을 어떻게 가져갈지는 전문가마다 의견이 다르지만, 증세 부작용을 같이 걱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대기업 법인세율과 고소득층의 소득세율을 높이는 방식의 증세를 통해 세입기반을 확충, 중장기 재정 건전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유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비과세감면 축소, 지하경제 양성화 이런 것으로 충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올해 세수가 작년 대비 20조원 이상이 더 걷힌 것과 관련해 "비과세 감면 정비에 지하경제 양성화 노력도 효과를 좀 보고 있다"면서 "상반기에 상승추세가 있었는데, 7∼8월에는 그 정도 추세는 아니고 꺾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정부 지출이 우리 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예산 불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유사중복사업을 통폐합하는 등 지속적으로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올해 (예산) 미집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 부처와 지자체의 협조를 구하겠다"면서 "내년 예산에서도 이런 문제를 최대한 줄여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7.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툴젠 0.00%
SK디앤디 -1.66% 에스티팜 +3.35%
SK가스 -1.33% 우리산업홀... +0.79%
더존비즈온 -0.69% 이-글 벳 -1.22%
현대건설우 -2.51% 태광 +0.8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00%
엔씨소프트 0.00%
아모레퍼시... 0.00%
롯데쇼핑 0.00%
POSCO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0.00%
홈캐스트 0.00%
SK머티리얼... 0.00%
안랩 0.00%
셀루메드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