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각을 깨우는 한시 (7)] 홀문하동사자후(忽聞河東獅子吼) 주장낙수심망연(杖落手心茫然)

입력 2016-10-05 17:56:52 | 수정 2016-10-06 01:42:08 | 지면정보 2016-10-06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홀문하동사자후(忽聞河東獅子吼)
주장낙수심망연(杖落手心茫然)

갑자기 부인의 사자후를 듣고서
지팡이를 놓치며 아찔해 하더라
기사 이미지 보기
당송팔대가로 유명한 동파 소식(蘇軾·1036~1101)이 벗 오덕인(吳德仁)에게 보낸 글이다. 어느 날 친구인 진계상(陳季常)의 부인 하동(河東) 류씨(柳氏)가 남편 일당에게 쓴소리를 했다. 그 바람에 신랑은 얼마나 놀랐던지 손에 들고 있던 지팡이까지 놓칠 정도로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 오도송(悟道頌·깨달음의 노래)을 남길 만큼 불교에 조예가 깊은 문장가답게 ‘바가지’를 훌륭한 설법이라는 뜻인 ‘사자후’로 대치했다. 이 일로 인해 ‘하동사자후’라는 고사성어가 나왔다.

앞 문장인 “밤새 공(空·없음)과 유(有·있음)를 말하다가(談空說有夜不眠) ‘류씨의 사자후’를 듣게 된 용구거사가 실로 가련하다(龍丘居士亦可憐)”로 추측하건대, 소동파를 포함한 몇몇 도반이 용구(진계상)거사 집에서 도(道)에 대한 고담준론으로 밤을 지새웠던 모양이다. 동파육(東坡肉)을 개발할 만큼 요리에도 일가견이 있는 그를 시중 드는 일도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가정적인(?) 신랑이 ‘노는 물’에 어울리는 것조차 못마땅했다. 이래저래 모임의 좌장 격인 소동파에 대한 감정은 최악이었다. 참고 참다가 드디어 폭발했는데 거의 암사자의 고함소리에 버금갔다. 동쪽(남편 방향)으로 소리를 질렀지만 실은 서쪽(동파 방향)을 친 것이다. 소동파는 부부의 일로 여기고는 자기반성은커녕 오히려 친구의 처지를 동정하는 시까지 남겼다.

기록하는 사람(문인 기자 등)과 동석했을 때는 말과 행동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왜냐하면 자기도 모르는 새 역사적 인물(?)로 등재될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이다. 밤새 벌어지는 비생산적인 공리공론의 반복을 참다 못한 부인이 내지른 할(喝) 때문에 졸지에 신랑은 공처가의 대명사가 되고 자신은 악처로 낙인 찍혔으며, 또 친정인 하동 류씨 가문의 명예에 누를 끼치는 결과를 빚었기 때문이다. 사족을 보탠다. 끝까지 참았어야 했느니라.

원철 < 스님(조계종 포교연구실장) >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